컨텐츠 바로가기

은평구 서울북부역 유라시아철도 출발역 최적지 평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타당성 검토 용역에서 서울북부역이 최적지로 평가돼... 역부지 확장성, 공항 접근성, 화물 취급성 등 타 후보지와 비교해 모두 좋게 나와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유라시아철도 출발역 타당성 검토 용역’에서 서울북부역이 최적지로 평가됐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지난 13일 ‘서울북부역(수색?DMC역) 유라시아철도 출발역 타당성 검토 용역 보고회’를 개최해 용역 결과를 확인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유라시아철도는 중국~러시아~중앙아시아~유럽을 잇는 총연장 1만8000㎞ 세계 최장 철도로, 태평양과 대서양을 연결하는 국제 여객·화물 노선이다.

서울북부역은 현재 수색역과 인근 DMC역을 합쳐 새로운 국제 철도역사로 건립 시 은평구가 제안한 역 명칭이다. 구는 향후 북한을 거쳐 대륙철도 연계를 대비해 유라시아 철도 출발역을 서울북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이번 타당성 용역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전국 9개 출발역 후보지에 대한 ▲역부지 확장성 ▲접근 교통망 ▲여객?화물 취급성 ▲연결거리 ▲차량정비시설 ▲국제수요 예측 등 10개 항목을 자체평가 분석결과 최적지로 서울북부역이 검토됐다.

10인의 철도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AHP분석(계층분석) 결과에서도 국제철도 선로 연결 편리성, 국제공항 접근성, 선로용량 수용성, 차량정비 용이성 등 국제역사 지정에 필요한 9개 기준요소에서 높은 평점을 받아 유라시아 철도 출발역 최적지로 평가됐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얼마전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수색~광명 경부고속선구간이 포함돼 서울북부역 유라시아 철도 출발역 지정에 힘을 실어준 바 있다“며 ”경부선 출발지는 서울역, 호남선은 용산역, 경춘선은 청량리역인 만큼 대륙으로 나아가는 관문인 유라시아 출발역은 서울북부역이 지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용역 결과에서 보듯이 여러 면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서울북부역이 유라시아 출발역으로 지정돼 세계적인 여객?물류의 핵심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토부 등 관련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