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역전 재역전 성공!' 젠지, 1세트 복수하며 '3세트 가자'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젠지가 짜릿한 승리를 가져갔다.

16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담원 기아 대 젠지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젠지는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룰러' 박재혁, '리헨즈' 손시우가 출전했다. 담원 기아는 '호야' 윤용호,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가 나왔다.

2세트에서 젠지는 블루 진영을 담원 기아는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젠지는 그라가스, 뽀삐, 코르키, 아펠리오스, 레오나를 픽했다. 담원 기아는 아칼리, 자르반, 카사딘, 징크스, 쓰레쉬를 골랐다.

초반부터 양 팀의 전략이 돋보였다. 도란은 봇에서 켈린의 점멸을 뺐고 캐니언은 빠른 미드 갱킹으로 쵸비의 점멸을 소비시켰다.

캐니언은 다시 한 번 미드를 노렸고 결국 선취점은 담원 기아가 가져갔다. 담원 기아는 봇에서 룰러를 끊어내며 속도를 더욱냈다.

반면 젠지는 쵸비 키우기에 나섰다. 전령을 미드에 풀며 1차를 거세게 압박했다. 두 번째 화학공학 용, 젠지가 먼저 켈린을 끊었지만 덕담에게 쓸리면서 담원 기아가 대승을 거뒀다.

기세를 잡은 담원 기아는 홀로 있는 룰러를 순식간에 잡아내며 미드 1차를 밀었다. 추가로 드래곤 3스택을 쌓으며 차이를 더욱 벌렸다.

젠지가 드디어 기지개를 폈다. 미드를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캐니언과 덕담을 끊고 바론까지 획득했다. 젠지는 불리했던 흐름을 바꾸면서 거세게 압박, 두 번째 바론도 챙겼다. 그대로 젠지는 탑으로 뭉쳤고 억제기를 파괴했다.

담원 기아는 바론을 내줬지만 바람용 영혼을 챙기면서 게임 흐름을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32분 경 미드에서 열린 한타, 젠지가 대승을 거두면서 넥서스로 진격했다. 하지만 담원 기아의 철통 방어에 막히고 말았다.

중요한 오브젝트가 모두 등장했고 양 팀 모두 장로 앞에서 대치를 시작했다. 자리를 잡은 건 젠지였다. 젠지가 장로를 치면서 호야를 터트렸지만 본대는 담원 기아가 이겼다. 장로의 주인은 담원 기아가 됐다.

경기는 40분까지 이어졌다. 담원 기아가 이번에는 바론을 빠르게 먹고 후퇴했지만 호야가 잘렸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은 젠지는 장로로 달렸고 도란이 죽었지만 결국 차지했다. 장로를 두른 젠지는 미드로 돌진, 거슬렸던 미드 억제기를 파괴하며 넥서스를 파괴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