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근한다" 통화 후 사라진 남편…7년 후 저수지서 백골로 발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퇴근한다"는 마지막 통화 뒤 실종됐던 50대 남성이 7년 만에 백골로 발견됐다.

7일 함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 40분쯤 함안군 군북면 한 공장의 공업용 저수지에서 뒤집힌 채 바퀴 부분이 수면 위로 떠오른 차량을 한 직원이 발견했다. 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차량 내부에서 백골 상태로 변한 시신을 찾아냈다.

경찰은 이 차량이 7년 전 실종된 이 회사 직원 A씨(실종 당시 50세)가 타던 스포티지 모델인 데다 입은 옷에서 신분증 등이 발견된 점을 토대로 A씨로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A씨는 2014년 7월 24일 오후 7시 57분쯤 아내에게 퇴근한다고 전화를 한 뒤 사라졌다. 실종 당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가 차량을 운전해 회사 정문을 나와 집이 있는 방향으로 1㎞ 가량 지나간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A씨가 가던 길을 다시 돌아와 회사로 들어가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후 인근 도로 CCTV 조회와 헬기까지 동원하는 등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한 채 7년째 미궁에 빠져 있었다.

경찰은 현재 유족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구체적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가 다른 길을 통해 다시 회사로 들어가 저수지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저수지 수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다 보니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