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경애 “조동연, 이혼당하고 위자료도 물어…이제 그만 놓아주자”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권경애 변호사.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흑서’ 공동저자 권경애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사생활 논란 끝에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 “이제 그만 놓아주자”고 했다.

권 변호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동연은 사퇴했다. 그가 국민에게 청했던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다. 몰매를 맞고 내쳐졌다. 국민이 그를 내친 건 ‘거짓말’ 때문일까. 그의 거짓말은 이미 사적 영역에서는 대가를 치렀다”라고 했다.

이어 “남편으로부터 이혼을 당했고 위자료도 물었다. 그것으로 남편을 속인 죄를 모두 탕감했다고 생각했다면 어리석다. 그가 국민에게 내쳐진 것은 겁도 없이 준비도 없이 가부장제에 도전한 때문이다”라며 “몰랐나. 공적 영역에 들어오는 바로 그 즉시 자신과 가족과 아이들이 어떤 취급을 당할 지를. 어리석었다. 뚫고 나갈 준비도 없이 맞서 싸울 의지도 없이 바로 주저앉을 거였으면, 무엇 때문에 무엇을 믿고 그리 겁 없이 우리 사회 가장 강고한 질서인 가부장제에 머리를 혼자 치받고 피를 철철 흘리며 패퇴한 건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즉시 항복했다. 이제 그만 놓아주고 잊자”라며 “(사생활 의혹을 제기한)강용석이 한 추잡한 짓은 기억해 두고”라고 했다.

권 변호사는 “조동연 문제를 여성문제로 바라보는 것은 핀트가 틀렸다. 가부장제 질서를 정치가 어떻게 활용하는가의 문제”라며 “(혼외자 논란) 채동욱(전 검찰총장)을 낙마시킨 것, 정적을 죽일 가장 손쉬운 방법. 진짜 말 그대로의 내로남불. 황색 비방”이라고 했다.

권 변호사는 같은 날 또 다른 글을 통해서는 “헌법상 보장되는 사생활의 자유, 아무리 공인이라도 공적 사안과 관련되지 않은 사생활이 낱낱이 까발려져 공개 재판 당하는 상황을 감수할 의무가 없으며, 아무리 정치인이라도 사생활은 침범 당하지 않을 권리가 있고, 우리 모두 타인의 사생활을 침범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이 쉬운 말을 전달하기가 이리 어렵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권 변호사는 “본인이 민주당이나 국민을 속이는 거짓말을 한 것도 아니다. 배우자를 속이는 혼외정사에 대해 여야 남녀 안 가리고 동일한 기준과 강도로 이러시는지들. 자녀 사진까지 공개하며 낱낱이 뜯어발겨서 한 인간의 전인격을 짓이기고 득달같이 철퇴를 내려 주저 앉히고 퇴출시키는 이런 잔인함이, 다들 정치적으로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는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