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文대통령, KBS사장 임명 강행?…靑 "결정된 것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인사청문회에서 김의철 후보자가 선서를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청와대가 3일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 재가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재송부 기간이 끝났고 임명할 수는 있지만 (현) 사장의 임기가 12월9일까지다"며 이같이 답했다.

현재 양승동 KBS 사장의 임기 만료가 다음 주인 9일로 예정돼 있는 만큼 급하게 서두를 이유는 없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또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임명을 강행하기보다는 향후 여야 분위기를 살필 가능성도 있다.

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하려 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과방위는 지난달 22일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했지만 야당의 반대로 1차 송부 시한인 24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다음날인 25일 청문보고서를 이달 2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재요청한 바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까지 국회가 보고서를 보내지 않을 경우 그다음 날부터 바로 임명이 가능하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김 후보자를 KBS 사장으로 임명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야당 동의 없이 임명하는 34번째 장관급 인사가 된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