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82년생 김지영', 연극 무대 오른다…내년 8월 초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소설 '82년생 김지영' 표지
[민음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연극으로 제작된다.

공연 제작사 스포트라이트는 2016년 발간돼 국내에서만 130만 부 이상 판매된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연극으로 제작해 내년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소설은 유년 시절부터 서른네 살 전업주부가 되기까지 김지영의 삶을 따라가며 학교·직장 내 성차별과 고용 불평등, '독박 육아'를 둘러싼 문제점 등을 생생하게 그렸다.

미국, 일본, 독일 등 해외 20개국에 판권이 수출되며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반향을 일으켰다. 미국 타임지는 '2020년 반드시 읽어야 할 도서 100'에 선정하기도 했다.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2019년 개봉한 동명 영화도 국내 367만 명 관객을 끌어모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내년 연극으로 제작되는 '82년생 김지영'은 무대 예술만의 가치를 담아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무대화를 위한 작업은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 정유란 문화아이콘 대표가, 연출은 최근 연극 '스웨트'로 제23회 김상열연극상을 받은 안경모가 맡는다.

또 최근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 '달려라, 아비'를 연극화해 호평받은 김가람 작가가 각색으로 참여한다.

한편 스포트라이트는 서태지 콘텐츠 총괄 기획·제작을 비롯해 음반과 콘서트, 페스티벌 등 주로 대중음악 콘텐츠를 다뤄왔다.

올해 인천 지역 3개 문예회관과 함께 개발한 연극 '달려라, 아비'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연극과 뮤지컬 제작에 나서고 있다. 오민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바탕으로 한 뮤지컬 '룰렛', 2016년 선보였던 서태지 뮤지컬 '페스트'도 새롭게 개발하고 있다.

dk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