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조국 사과’한 이재명에 십자포화 “문 대통령 사죄 설득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희룡 “매표 위한 거짓말”

금태섭 “공소장 비공개·언론통제 취소해야”


한겨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콜린 크룩스 주북영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사과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를 설득하라고 요구했다.

윤 후보는 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사태’는 이재명 후보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전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여전히 민주당이 그간에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또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사과에 ‘조국 사태’ 당시의 책임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설득이 빠져있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며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 정권은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끝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지금 그 상처가 얼마나 깊나”라고 썼다.

이어 윤 후보는 “잘못을 인정한다면, 마땅히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한다”며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설득하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을 맡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사과가 “매표를 위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과거 이 후보가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해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 “조 전 장관은 선택적 정의에 당한 것”이라고 말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재명 후보 스스로가 조국 수호를 외친 기억은 ‘선택적 망각’을 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사과에 진정성을 눈곱만큼이라도 보이려면 최측근에 배치한 조국 수호대부터 정리하는 것이 순서”라고 밝혔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 후보가 사과에 그칠 것이 아니라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후보가 단순히 말뿐이 아니라 조국 사태로 무너져내린 시스템과 관행을 복원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인다면 진심이라고 평가해야 할 것”이라며 “조국, 정경심이 기소된 후에 별안간 도입된 공소장 비공개, 언론통제 조치 등을 취소하는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