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허은아 “사생활 논란 조동연 눈물 전략은 워킹맘 망신”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허은아 의원.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인 허은아 의원은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사생활 의혹에 대해 해명하며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워킹맘 망신”이라고 했다.

허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동연 상임선대위원장님, 사생활에 관한 문제라 말씀을 안 드리려고 했는데 같은 워킹맘으로서 화가 나서 말씀드린다”라며 “우주항공 전문가란 커리어 과대포장은 차치하고라도, 지금 보니 ‘30대 워킹맘’이라는 타이틀을 내세운 건 정말 심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영입 기자회견에서 조 위원장이 1982년생이란 점을 언급하며 ‘저도 82년생 김지영 영화 보면서 많은 가슴 아픈 눈물 흘린 바 있다’고 말했다. 세상에 어느 김지영이 조 위원장 같은 도덕성 문제를 일으키겠나?”라고 했다.

허 의원은 “심지어 오늘 조 위원장은 ‘저 같은 사람은 도전 기회조차 없어야 하냐’며 방송에 출연해 눈물까지 흘렸다. 워킹맘 망신 혼자 다 시키고 계시다. 사과할 거면 깔끔하게 사과만 하면 되지, 눈물 전략을 들고나오다니요”라며 “프로페셔널한 워킹맘이라면 이를 악물고 실력으로 승부하려 할 것이다.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상황이라면, 깨끗하게 승복하고 물러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조 위원장님의 대처는 이도 저도 아니다. 조 위원장님을 보면 과연 앞으로 국민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짊어질 자질을 갖고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라며 “집권 여당의 대선후보와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투 톱 모두 상상을 초월한 사생활 문제를 일으키니, 국민들의 한숨만 깊어질 뿐”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KBS라디오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조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최근 강용석 변호사가 제기한 이혼 등 사생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조 위원장은 “사생활이지만 말을 하지 않으면 안 될 거 같았다.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 그리고서 10년이 지났다.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 지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할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 때문에 죽을 만큼 버텼다. 죽을 만큼 일하고 공부했다”고 했다.

이어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는 걸로 알고 있다. 저도 현 가정에서 제 둘째 아이 올바르게 키우고 있다. 앞으로도 그럴 거다”라고 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조 위원장이 혼외자를 낳고 그 아이를 남편 호적에 올렸다가 나중에 친자확인까지 가서 망신당한 건 육사 출신 내에서 유명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