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종원이 보내준 김치 3통, 이러시면 제가…” 눈물 쏟은 사연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백종원 대표가 A씨에게 전달했다는 김치. /이덕훈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 어쩝니까. 제가 눈물이…”

서울에서 요트 강사로 일하는 A씨는 얼마 전 있었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와의 일화를 소개하며 이렇게 말문을 열었다. 강사와 교육생으로 며칠 만난 사이에 불과했지만, 살면서 가장 크게 느껴지는 순간을 선물 받았다며 감격스러워했다. 그가 1일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 털어놓은 사연은 이랬다.

최근 A씨는 강습을 받기 위해 찾아온 백 대표의 수업을 전담했다고 한다. 그는 처음 “개인적으로 백 대표는 성공한 사업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골목식당’을 보고 감동해 좋은 사람이구나 싶었지만 다른 연예인처럼 설정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며 백 대표를 만나기 전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나 “매니저와 함께 교육을 받으러 오셨는데 온화한 미소, 구수한 말씨, 카리스마 있는 눈빛이 TV에서 보던 그대로였다. 수업도 잘 따라오시고 같이 수업받던 교육생들에게 일일이 사인과 사진 촬영을 해주셨다”며 며칠 사이 친근한 감정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그렇게 교육을 수료한 백 대표가 돌아가고 얼마 뒤, A씨는 누나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고 고민에 빠졌다. 백 대표가 수강생으로 있다는 동생의 말을 기억한 누나가 아픈 가족을 위한 환자식 김치 제조법을 물어보고 싶다는 것이었다. 곤란한 상황에 “기대는 말라”는 말을 누나에게 전한 A씨는 조심스럽게 백 대표에게 문자 메시지를 남겼다고 한다.

30분 정도 지났을까. 백 대표의 전화가 걸려왔다. 당시 백 대표는 “그 김치, 고춧가루 안 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드는 방법이 있긴 해요. 일단 저희 개발팀에 만들어보라고 얘기했어요. 맛보고 3일 정도 테스트한 뒤에 알려드릴게요.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 없잖아요”라고 말했다. 밀려든 고마움과 미안함에 A씨가 여러 번 감사 인사를 전하자 백 대표는 “너무 감사하지 마세요. 저희도 테스트 한번 해볼 겸 좋죠”라며 웃기도 했다.

그로부터 3일 후 백 대표는 매니저를 통해 직접 만들었다는 환자식 김치를 전달해왔다. A씨는 “매니저분이 땀을 뻘뻘 흘리시며 김치 3통을 들고 오셨다. 너무 죄송하고 감동의 눈물이 났다”며 “그날 저녁 누나에게 김치를 전해주고 백 대표에게 감사하다고 전화를 드렸다”고 말했다.

가족들 역시 어떻게 보답해야 할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백 대표는 A씨 연락에 별것 아니라는 듯 “보답은 됐다”며 거절했다고 한다. A씨는 “백 대표의 선행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돼 이렇게 글을 쓴다”며 “가족들 모두 백 대표에게 너무 큰 도움을 받았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동네방네 칭찬 중이다. 건강 잘 챙기시라”고 덧붙였다.

A씨는 백 대표에게 받은 김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3통 각각 다 다른 김치로 담가주셨다. 일반 김치랑 차이가 없는 맛이었다. 너무 신기하다”고도 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도 백 대표의 선행에 “매번 미담이 끊이지 않는 걸 보니 정말 좋은 사람 같다” “곁에 있으면 든든하고 믿을 만한 사람” “롱런하는 이유가 있다” 등 훈훈한 댓글을 쏟아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