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윤석열 동기 와이프라 선대위 합류?”…이수정이 격분한 이 ‘댓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남편과 아들이 윤석열 대선후보와 친분이 있다는 소문에 “잘못된 정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1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남편 이은재 변호사와 윤석열 후보가 서울대 법대 동기는 맞으나 절친은 아니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공동선대원장에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이태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위원장은 “남편은 평생 변호사를 한 사람이고, 윤석열 후보는 평생 검사를 한 사람이다. 도대체 어디서 절친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거냐”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200명이나 되는 대학교 동기의 와이프라는 이유로 저를 선대위로 받았나는 이런 유치찬란한...제가 여성이 아니었다면 이런 종류의 댓글이 달리겠냐. 그 댓글 보면서 굉장히 격분했다”고 했다.

아들의 직업도 검사가 아닌 변호사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저희 아들이 어제 전화가 왔다. ‘나는 검사를 사칭한 적 없는데 어디서 그렇게 검사라고 나오느냐. 엄마가 그런 이야기를 한 적 있느냐’고 불평하더라. 저희 애는 변호사다. 검찰과의 어떤 인맥이 있으니까 친검찰 인사라고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했다.

이어 “아들은 군대를 3년 갔다 왔다. 군대 3년간 군 검사를 한 거다. (검사를) 안 한 건 아니다. 그런데 그때 제가 느낀 게 뭐냐면 똑같이 로스쿨을 나왔는데 왜 여자 직업법무관은 대위로 뽑아주고 왜 우리 아들은 중위 밖에 못 다는지, 너무 차별이었다. 3년을 군대에서 사실 아무 짓도 못했다. 그러면서 코로나가 터져 군대에 계속 잡혀 있고 이런 와중에 보상할 길이 없다는 걸 그때 정말 절실히 깨달았다”며 젋은 남성들의 박탈감을 절실히 깨달았다고 했다.

정치 참여 가능성에 대해선 “저는 제 직업이 그렇게 쉽게 버릴 수 있는 하찮은 직업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국회의원을 원하는 분들은 국회에 가는 게 소원이겠지만 저는 그런 소원을 갖고 있지 않아 다음 학기 수업을 이미 다 등록했다. 다섯 개나 되는 교과목을 지금 수강생을 받고 있는 와중에 그걸 다 내버리고서 국회를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영입을 반대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대화를 통해 이견이 있는 부분의 격차를 줄이겠다고 했다. 이어 잠적한 이 대표가 돌아왔으면 좋겠냐는 질문엔 “물론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연령대를 아우르는 그런 캠프가 되어야 된다고 저는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