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아내 어찌했다는 설 퍼졌다… 어떻게 되치기할까 생각”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아내 김혜경씨의 낙상사고 관련 소문을 들었을 때의 심경을 말하고 있다.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아내 김혜경씨 낙상사고와 관련된 소문을 직접 언급하고는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제가 뿔난 사람으로 인식되는 측면이 있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고 싶다”고 예능 프로그램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외부에서 바라보는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 “찔러도 피도 안 나올 것 같고, 소위 추진력이라는 게 잘못 인지되면 탱크로 밀어버릴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억울한 게 많다. 차라리 질문하면 설명할 기회가 온다”고 했다.

이 후보는 김씨의 낙상사고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토하다가 심하면 의식을 잃는 경우가 있는데, 넘어져서 안경에 눌려 눈 위쪽이 찢어졌다”며 “제가 어찌했다는 설이 쫙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 어떤 기분이 드느냐’는 질문을 받자 “처음에는 무지하게 화난다”며 “요즘에는 너무 일상적으로 벌어지기 때문에 별로 화가 안 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요 기회를 이용해서 어떻게 되치기를 할까, 이런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출연자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고, 이 후보는 “저는 믿는 게 있다”며 “과하면 반드시 반작용이 있다. 지나치게 넘어오면 반격할 기회”라고 했다. 이어 “일부러 지나치게 넘어오라고 유인작전도 하는데, 저절로 넘어왔으니 기회다”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경호 인력이 왜 사고를 못 봤겠느냐, 이상한 짓 한 거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자 이 후보는 “우리는 사생활에 경호 인력을 쓰지 않습니다”라고 대응했다고 했다. 이 말을 하며 그는 무릎을 탁 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또 “바로 찬스다”라며 “우리가 신분을 안 밝혀서 (당시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이 제가 누군지 몰랐다. 근데 (위에) 보고 안 했다고 혼났다고 한다. 내가 모자를 푹 눌러쓰고 있었는데 모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리고는 “우리는 신분을 밝히고 무언가를 요구하지 않습니다”라고 반격했다며 “이렇게 하고 넘어가야지, 슬퍼하면 뭐하냐”고 말했다.

조선일보

11월 3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KBS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보여주고 싶은 이미지로는 “다정다감하고 다른 사람들과 교감이 잘되는 편인데, 그런 측면이 전혀 안 보인다”며 “일방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성과를 내려면 일을 할 때 세게 밀어붙일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살아온 과정이나 삶의 과정이 엄청나게 거칠겠다는 선입관을 만들어낸다. 저도 보통의 인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싸움닭’이라는 별명에 대해 “시민단체 일할 때 문제 제기만 하고 끝까지 안 하니까 무서워하지를 않더라. 시작하면 끝을 본다고 해서 생긴 별명”이라며 “저는 좀 싫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스트레스 쌓이고 힘들 때 가장 즐거운 시간이 아내와 장난치고 놀 때”라며 김씨가 출근 배웅을 해주면 하는 애교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