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초중고 개학·등교 이모저모

‘역대급 음주운전’ 초등교 앞에서 소주병 입에 물고 달렸다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문철tv


소주병을 입에 물고 운전하는 상대방을 쫓아가 제지한 사연이 공개됐다. 당시 해당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하며 교통법규를 다수 어긴 장소는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이었다.

11월 3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5만 건 블박(블랙박스)을 본 한문철 변호사도 처음 본 영상. 역대급 음주운전!! 병나발 불면서 운전한 현행범 검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11월 26일 오전 10시경 서울 동작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제보자는 “음주운전 현행범을 검거했다. (상대방이) 난폭운전, 위협운전을 해 차를 멈춰 세웠는데 인생까지 포기하셨는지 소주병을 입에 물고 얘기를 하시더라”라며 “관용적 표현이 아니라 실제로 차에서 소주를 드시면서 운전을 하셨다”라고 했다.

이어 “(상대 차량을) 한쪽으로 멈춰 세웠는데 (골목으로)도주하더라. 골목에서 나오는 차량이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 다행히 골목에서 멈춰 세웠고, 경찰에 인계했다. 알코올 수치가 면허취소 수치였고, 현행범으로 붙잡혀 가더라. 정말 너무나도 아찔했던 순간”이라고 했다.

제보자는 “터널에서 나란히 주행할 때 (상대 운전자가) 소주병을 들고 마시면서 운전 하는걸 목격했다”라며 “음주운전자가 계속 도주하려고 시도해서 조수석으로 들어가 차키를 뺏고 경찰에 신고 조치했다. 동작경찰서 교통조사계 경찰 분과 통화했다. 음주운전 및 보복운전 그리고 공무집행 방해(음주측정 거부 및 난동)로 입건 예정이라고 한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제보자가 음주운전자에게서 뺏은 소주병을 들고 있다. /한문철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상대 운전자가) 과속하고 신호위반한 곳이 금요일 오전 등교시간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이었다”라며 “술을 마시면서 운전을 하는 모습은 정말 칼을 들고 있는 살인자를 보는 것처럼 놀랍고 경악스러웠다. 막아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 제 차고 뭐고 아무 생각 없이 쫓았던 것 같다”라고 했다.

제보자는 “(상대 운전자가) 왼손은 핸들, 오른손에는 플라스틱 소주병이었다. 차 세우라는 제 말이 뭔 말인지 못 알아듣는다는 듯이 웃고 도망가더라. 혀가 꼬여 있어서 뭐라 하는지는 못 알아들었다”라고 했다.

진행자인 한문철 변호사는 영상을 본 후 “정말 큰일 날 뻔했다. 이렇게 시민 분들이 (음주운전을) 발견했을 때는 막아야 한다. 그래야 진짜 끔찍한 대참사, 비극을 막을 수 있다”라며 “음주운전자 분도 이분께 감사하다고 해야 한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