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르메스 VVIP 논란에, 시한부 판정까지... 오은영 첫 심경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오은영 박사.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고가 상담료 논란에 휘말린 것과 관련 처음으로 심경을 밝힌다.

SBS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측은 30일 오은영 박사가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전한다고 밝혔다.

특히 오은영 박사는 이번 방송을 통해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VVIP’ 논란 당시 심경을 밝힐 예정이다.

앞서 일부 네티즌과 유튜버는 오은영 박사의 병원 상담비가 지나치게 비싸다고 지적했다. 또 오 박사가 최고가 명품 브랜드만 이용한다는 점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직접 상담을 받은 적이 있다는 한 네티즌은 “가장 값진 81만원이었다”며 오 박사를 옹호하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네티즌은 “다른 센터를 돌며 지불한 치료비, 검사비, 그럼에도 차도가 없어 생업을 포기할 뻔했던 기회비용, 무엇보다도 아이가 건강하고 행복한 일상 속에서 살 수 있게 된 비용이라고 생각하면 그날의 81만원은 여전히 내 인생에서 가장 값지게 쓴 돈”이라고 했다.

오 박사는 이날 방송에서 트레이드마크인 사자 머리를 유지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시한부 3개월 판정을 받았던 대장암 진단 당시의 기억도 털어놓을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오은영 박사의 친한 지인들인 김주하 앵커, 정샘물 메이크업 원장, 송은이, 정형돈, 장영란, 홍현희, ‘YGX 리정’의 아버지 이상목씨 등도 출연한다.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편은 이날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