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정 “30대 아들 있다, 이준석 설득”... 與장경태 “당대표를 아들 취급”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38) 의원이 30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경기대 이수정(57) 교수를 겨냥해 “원내 제1야당의 당대표를 아들 취급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영입 인재? 영입 꼰대! 청년 차별, 세대 차별, 나이 차별 이수정 교수’라는 페이스북 글에서 “이준석 당대표는 공당의 대표다. 어리다는 이유로 무시하고 난 뒤 ‘만나서 대화하겠다’고 한다면, 그 누구도 유쾌해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경기대 이수정(왼쪽) 교수와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조선DB


앞서 이 교수는 이날 오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준석(36) 대표가 자신의 영입을 반대한 데 대해 “제게도 30대 아들이 있다”며 “그분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성장했는지 제가 옆에서 너무 잘 봤다. 최근에 20, 30대 남성들이 경쟁에서 공평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만하다”라고 말했다. 30대 남성들의 성장 과정을 잘 아는 입장에서 이 대표와 대화할 생각이 있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이 교수 발언이 보도되면서 공당의 대표를 자신의 ‘아들뻘’ 대하듯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네티즌 사이에선 “정치판 10년을 구른 당 대표를 아들 취급 한다” “당원과 국민이 뽑은 당대표한테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라” “나이로 기강 잡겠다는 것인가” “대화할 때는 상대방을 대등한 상대로서 대하라” 같은 비판이 나왔다.

장 의원도 이 교수 발언을 놓고 “‘30대 당대표를 아들 취급’할 정도로 만만하게 생각하셨다면, 90년대생 당 대변인은 얼마나 우습게 보겠나”라며 “차별을 반대하시는 분인줄 알았는데, 구태와 낡은 관습에 얽매인 권위적 꼰대들의 사고와 같은 청년차별, 세대차별, 나이차별은 해도 괜찮은 것인가. ‘노인의 힘’이 강한 ‘국민의힘’ 다운 발상”이라고 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