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떠나는 염수정 추기경 "매순간 한반도 평화 기도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기도합니다.”

30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천주교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의 이임 감사 미사가 열렸다. 이날은 마침 안드레아 성인의 축일이기도 했다. 올해 78세인 염 추기경은 서울대교구장에서 은퇴해 서울 종로구 혜화동 가톨릭대 성신교정(신학대학) 주교관에서 지내게 된다.

중앙일보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30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이임 감사 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미사는 코로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염 추기경도 마스크를 쓴 채 서울대교구장직을 떠나는 심정을 밝혔다. 미사에 참석한 주교와 사제, 일반 신자들도 모두 거리 두기를 유지하며 앉았다.

염 추기경은 “먼저 오늘 이 시간을 맞이할 수 있도록 은총을 베풀어 주신 하느님 아버지께 감사드린다”라고 운을 뗀 뒤 “지나온 시간을 생각하면 하느님께서 주신 은총이 그저 과분하다는 마음이 솔직한 저의 심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염 추기경은 “정진석 추기경님께서 저의 착좌 미사 때 이런 말씀을 하셨다. ‘큰 책임으로 부담도 있지만, 모든 것을 하느님께 맡겨라. 그럼 하느님께서 모든 걸 마련해주실 거다’라는 말씀에 큰 위로를 받았다”며 “새 교구장인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을 위해서도 서울대교구의 모든 하느님 백성이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염수정 추기경이 30일 이임 감사 미사를 봉헌한 뒤 신도로부터 감사의 꽃다발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염 추기경은 1970년에 사제 서품을 받고, 2002년에 주교에 임명됐다. 추기경에는 2014년에 서임 됐다. 염 추기경은 “너무 버거운 십자가를 지게 됐다. 그래도 하느님께서 좋은 협조자를 보내주셔서 임기를 마칠 수 있게 됐다”며 “지금까지 제가 살아온 길을 돌이켜보면 제가 산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이끌어주고 밀어주셨다는 것을 고백하게 된다. 하느님께서는 어려움마다 당신의 천사를 보내주셨다. 하느님의 사명을 지닌 분들, 그분들이 천사다. 그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염 추기경은 “우리 사제들이 사제 서품 때의 마음으로 한평생을 살 수 있도록 여러분이 기도를 해달라. 저도 교구장 직을 떠나도 매 순간을 감사하게 여기며 우리 한반도의 평화와 우리 교회를 위해 기도하며 지내겠다”며 “명동을 떠나 혜화동에서도 저에게 주어진 시간을 소중히 여기며 살겠다. 우리 서울대교구 공동체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 우리 사회를 밝고 아름답게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염수정 추기경이 30일 명동대성당에서 이임 감사 미사를 봉헌한 뒤 참석자들의 인사를 받으며 성당을 떠나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염 추기경의 후임인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의 서울교구장 착좌 미사는 12월 8일 오후 2시에 명동대성당에서 열린다.

백성호 종교전문기자 vangogh@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