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 ‘당대표 패싱’ 논란에 중대결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준석 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런 설명도 없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최근 국민의힘 내에서 ‘당 대표 패싱’ 논란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라 선대위 불참 등 중대결심을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잠시 후 또 별다른 설명 없이 ‘^_^p’라는 이모티콘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엄지를 밑으로 내리는 모습을 형상화한 이모티콘이다. 네티즌들은 ‘이준석 대표가 왜 이러는지 아시는 분?’ 등의 글을 쓰며 당황해했다.

해당 글을 올리기 직전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선후보의 세종 일정에 자신이 동행한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밝히며 불쾌감을 표시한 바 있다.

조선일보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이준석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종 일정과 관련 “어제 오전 9시에 언론에 먼저 나왔다”라며 “이렇게 기사를 낸 다음에 언론에서 저한테 세종 일정 가냐고 문의가 온 다음에 오후에야 실무진에게 연락이 왔다.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는 거다”라고 했다.

또 윤석열 후보 측은 이날 이준석 대표가 공개적으로 영입을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조선닷컴은 이준석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글이 어떤 뜻인지 질문하려했지만 전화기가 꺼져 있었다.

이준석 대표 측 관계자는 조선닷컴과 통화에서 “이 대표가 우리(당 관계자들)에게도 해당 글이 어떤 뜻인지 말을 안 해주고 있다. 이 대표가 내일 해당 내용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했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