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양 목재공장서 화재…인명피해 없이 잔불 정리 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29일 오후 2시 52분쯤 광양시 중동의 한 목재공방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광양소방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오후 2시 52분쯤 광양시 중동의 한 목재공방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광양소방서 제공전남 광양시의 한 목재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29일 광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2분쯤 광양시 중동의 한 목재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13대와 소방대원 등 190여 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섰다.

노컷뉴스

29일 오후 2시 52분쯤 광양시 중동의 한 목재공방에서 화재가 발생해 일대에 검은연기가 치솟았다. 유대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오후 2시 52분쯤 광양시 중동의 한 목재공방에서 화재가 발생해 일대에 검은연기가 치솟았다. 유대용 기자화재 발생 당시 목재 등이 불에 타면서 검은연기가 대량 발생, 목재공장 일대를 뒤덮었다.

소방 당국은 화재 현장 일대에 대형마트 등이 있는 것은 감안, 진화작업에 속도를 냈으며 화재 발생 40여 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목재공장 건물 182㎡가 소실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 당국은 잔불을 정리를 마친 뒤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