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구나집 시범사업 6곳 사업자 선정…의왕초평 분양가 최고 8억5천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미건설 컨소시엄 등 사업자 선정

2023년 착공, 임대료 시세의 85~95%

10년 뒤 확정분양가 4억~8억원대


한겨레

화성능동 누구나집 조감도


수도권 6곳의 공공택지에 첫선을 보이는 ‘누구나집’ 시범사업에 참여할 6개 사업자가 확정되고 사업 계획이 구체화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IH)는 지난 9월 누구나집 시범사업지 6곳에 대한 공모 결과 계룡건설 컨소시엄 등 6개 사업자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누구나집은 청년, 신혼부부 등 무주택자에게 내 집 마련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고안된 10년 임대주택 유형이다.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가 수도권 6개 입지를 발표한 뒤 사업자를 공모했다.

공모 결과 엘에이치가 진행하는 4개 사업지에서는 △화성능동1A(899가구) 계룡건설 컨소시엄 △의왕초평A2(951가구) 제일건설 컨소시엄 △인천검단AA26(1366가구) 우미건설 컨소시엄 △인천검단AA31(766가구) 극동건설 컨소시엄이 각각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아이에이치가 진행하는 2개 사업지에서는 △인천검단AA27(1629가구) 금성백조주택 △인천검단AA30(464가구) 제일건설 컨소시엄이 각각 선정됐다.

누구나집은 10년간 거주할 수 있고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85~95% 이하로 책정된다. 전체 물량의 20% 이상은 특별공급 물량으로 배정해 무주택인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20% 이내의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에게 공급하고 물량의 80% 이하는 일반 무주택자에게 공급한다.

누구나집은 10년 뒤 분양전환가격을 미리 정하는 게 특징이다. 10년 뒤 분양가격은 공모 시점의 감정가격에 연평균 주택가격 상승률을 1.5%로 적용한 값을 더해 산출한다. 사업자에게 최소한의 이윤을 보장해 참여 유인을 제공하면서 10년 뒤 집값이 올라 시세차익이 발생하면 사업자와 임차인이 이를 공유하도록 한 구조다.

화성능동A1 사업지의 84㎡ 기준 10년 후 확정 분양가는 7억400만원으로 책정됐다. 3.3㎡당 2131만원 수준이다. 의왕초평A2의 84㎡ 확정 분양가는 8억5천만원으로 제시됐고, 인천검단AA26의 59㎡ 확정 분양가는 4억7500만원, 인천검단AA27의 84㎡ 분양가는 6억1300만원으로 각각 책정됐다. 인천검단AA30의 84㎡는 5억9400만원, 인천검단AA31의 84㎡는 6억1300만원 수준으로 제시됐다.

정부가 사업계획 평가 때 주거서비스 항목의 배점을 상향하면서 단지마다 다양한 주거 서비스도 제안됐다. 사업자들은 각각 24시간 보육서비스, 차량공유 서비스, 실업·출산 등 기간 임대료 면제, 단지 내 청년 창업 시 임대료 면제 등의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시범 사업지 6곳은 앞으로 지자체의 사업계획승인, 실시설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공사비 검증 및 기금투자 심의, 국토부의 부동산투자회사(리츠) 설립인가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3년 상반기에 착공될 예정이다. 입주자 모집은 착공 후 2년이 경과한 시점에 이뤄진다.

국토부는 내년에는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 파주 금촌, 안산 반월시화 등 3개 사업지(총 4620가구)에서 사업자를 추가로 공모할 계획이다. 김홍목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누구나집 사업이 주택 공급 확대와 서민 주거안정이라는 정책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면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