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해안서 길이 7.3m 밍크고래 등 6마리 잇따라 혼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밍크고래 2마리, 참돌고래 4마리 인양

불법어구에 의한 강제포획 흔적 없어

노컷뉴스

28일 오전 강릉 주문진항으로 인양된 밍크고래.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전 강릉 주문진항으로 인양된 밍크고래. 속초해양경찰서 제공강원 동해안에서 '바다의 로또'로 불리는 밍크고래와 참돌고래 등 6마리가 잇따라 혼획됐다.

속초해양경찰서는 28일 강릉 사천항과 양양 남애항, 고성 공현진항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2마리와 참돌고래 4마리 등 모두 6마리가 혼획(어획대상 종에 섞여서 다른 물고기가 함께 잡히는 것)돼 인양했다고 밝혔다.

속초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0분쯤 강릉 사천항 동방 약 3.7km 해상에서 정치망어선 A호(21t, 주문진 선적)가 죽은 채 그물에 걸려 있는 밍크고래를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된 밍크고래는 길이 5.3m, 둘레 2.4m, 무게는 약 2t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전 6시 40분쯤 양양 남애항 북동방 약 5.5km에서 연안통발어선 B호(4.61t 남애 선적)도 길이 7.3m, 둘레 3.8m, 무게는 약 7t 가량의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있는 것을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했다.

노컷뉴스

28일 오전 양양 남애항으로 인양된 밍크고래.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전 양양 남애항으로 인양된 밍크고래. 독자 제공이와 함께 고성 공현진항에서는 참돌고래가 4마리가 인양됐다. 이날 오전 5시 30분쯤 정치망어선 C호(24t, 공현진 선적)가 송지호해수욕장 동방 약 1.8㎞ 해상에서 참돌고래 4마리가 혼획된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인근 항포구(주문진항, 남애항, 공현진항)로 인양된 밍크고래와 참돌고래 등 6마리는 작살과 같은 불법어구에 의한 강제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해경은 전했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해양보호생물종에 해당되지 않아 어민들에게 고래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노컷뉴스

28일 고성 공현진항 인근서 혼획된 참돌고래.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고성 공현진항 인근서 혼획된 참돌고래. 속초해양경찰서 제공정치망어선 A호 그물에 혼획된 밍크고래는 6800만 원에 위판됐고, 나머지는 현재 위판이 진행되고 있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좌초·혼획된 고래나 고래 사체를 발견하면 반드시 해양경찰에 신고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속초해양경찰서 관할구역에서 혼획된 고래는 밍크고래 6마리를 비롯해 돌고래 16마리, 혹등고래 1마리 등 모두 23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