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연 11억 사기'에 지목된 안수미 "말도 안 되는 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획부동산 사기 연루 의혹 부인

아시아경제

개그맨 안수미. /사진=땅부자 안수미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경기도 하남시에서 발생한 수천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이 가수 태연인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개그맨 안수미가 해당 부동산 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앞서 지난 28일 YTN은 한 기획부동산 그룹이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토지를 개발 예정지로 속여 판매해 2500억원대의 피해를 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한 기획부동산 그룹은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을 영업사원으로 동원해 부유층들에게 투자를 받았고, 피해자만 무려 3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해당 기획부동산 그룹 계열사 대표 4명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보도 이후 텐아시아는 사기에 동원된 유명 개그맨의 정체가 KBS 6기 공채 개그맨으로 현재 부동산 업계에서 일을 하고 있는 안수미이고, 피해자는 소녀시대 태연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안수미는 자신의 블로그에 "미공개 개발정보가 있다고 현혹해서 사기를 쳤다? 제 글들을 보시면 알겠지만 미공개 개발정보는 우리도 모르니 여러 시그널에 주목하자고 한다. 그 시그널만 읽어내도 투자는 성공한다. 거기에 대한민국 전자관보, 국토부 보도자료 등만 봐도 땅값 오를 곳이 보인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앞장서서 부유층에 접근해 2500억원대 사기에 가담한 것처럼 묘사했는데, 제가 그랬으면 지금 람보르기니 타고 다니겠다. 저 부유층 고객 별로 없다. 악의적 보도를 당하고 나니 착잡하다. 3000여명에게 2500억원의 사기를 쳤으면 진작에 해외로 도망가서 잘 먹고 잘 살지, 왜 블로그 하면서 땅 투자 이야기를 하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언론중재위원회에 매체를 고발 조치하겠다. 자고 일어나니 스타가 돼 기분이 좋다. 유명 개그맨이었던 적이 없었는데 유명 개그맨을 만들어줘서 무척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또 '태연과 만난 적이 없다'고 해명한 안수미는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 내 글을 자꾸 퍼가는 바람에 일이 마무리될 때까지 블로그를 닫겠다"며 블로그를 임시 폐쇄했다.

한편 태연은 일각에서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자신의 SNS를 통해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하겠느냐"며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폿(장소)을 만드는 게 내 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들 동의 하에 부모님 두 분이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라며 "오해나 추측·억측은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