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정순택 신임 서울대교구장 "가늠 못할 하느님 뜻에 많이 놀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명 후 명동성당 축하미사…염 추기경 "좋은 목자 주신 주님·교황께 감사"

연합뉴스

새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서울=연합뉴스) 신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임명된 정순택 대주교가 28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미사에서 교구장 임명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2021.10.28 [서울대교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끝)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신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28일 "갑작스러운 임명소식을 받고서 저 자신도 굉장히 많이 놀랐다"며 "교회 안의 여러 목소리를 경청하며 하나씩 배워가면서 일을 해 보겠다"고 밝혔다.

정 교구장은 이날 교황청 임명 발표가 난 뒤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임명 축하식을 겸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미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뜻밖의 임명이었고, 뜻밖의 시간에, 뜻밖의 모습으로 이렇게 임명소식이 전해졌다"고 신임 교구장이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 이 소식을 들으면서 정말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하느님의 뜻을 가늠할 수 없고, 헤아릴 수 없는 분이다, 한 단어로 치면 '비욘드(beyond)' 우리 너머에 계시는구나 하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했다.

정 교구장은 "앞으로 공경하는 선임 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님께 많은 것을 여쭤가면서, 선후배 신부님들의 의견을 많이 들어가겠다"며 "부족한 저를 위해, 서울대교구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교황, 신임 서울대교구장에 정순택 주교 임명
(서울=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8일 정순택(60) 베드로 주교를 차기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 겸 평양교구 교구장 서리로 임명했다고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밝혔다. 정 주교는 교구장 임명과 동시에 대주교로 승품됐다. 2021.10.28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photo@yna.co.kr


미사를 집전한 현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후임 교구장에게 아낌없는 축하를 보냈다.

그는 강론에서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셨겠지만 이미 성령께서는 우리 교회를 이끌어 주실 좋은 목자를 준비하고 계셨다"며 "깊은 심신과 높은 학식, 고귀한 영성을 지닌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을 교구장으로 뽑아주신 성령의 은혜에 감사드린다"고 반겼다.

염 추기경은 또 "이렇게 좋으신 주교님을 목자로 우리에게 주신 주님께, 결정해주신 교황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미사에 함께 한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도 축사를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대신해 저는 새 교구장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께 진심 어린 축하를 드리며 기도와 지원을 약속드린다"고 환영했다.

앞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서울대교구 보좌주교인 정 주교를 새 서울대교구장에 임명했다. 그는 서울대교구장 임명과 함께 대주교로 승품됐다.

1961년 대구 출생인 정 교구장은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뒤 뒤늦게 사제의 길로 접어들었다. 1992년 가르멜회 인천수도원에서 사제품을 받았고, 로마 교황청 성서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3년 서울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된 그는 이듬해 주교품을 받았고, 서서울지역 및 청소년·수도회 담당 교구장 대리 주교를 맡아왔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