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부산서 유람선 여성 승객 2명 물에 빠져...1명 사망 · 1명 실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해경마크. 해경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에서 유람선 관광을 하던 여성 2명이 바다에 빠져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이들이 어떤 상황에서 바다에 빠졌는지, 가족관계 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28일 부산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6분쯤 부산 영도구 태종대 하얀등대 앞 바다에 유람선에 타고 있던 승객 A(39)와 B(63대) 등 여성 2명이 빠진 것을 다른 승객이 발견, 신고했다.

해당 유람선은 379톤 규모로 중구 자갈치 시장 인근에서 출항, 1시간 30분 동안 송도와 태종대 등을 둘러보는 경로로 운항한다. 303명까지 탑승이 가능하지만 당시 배에는 12명만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정과 연안구조정, 중앙해양특수구조단, 항공단 등을 현장으로 보내 실종된 2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펼쳤다.

해경은 수색 1시간 만인 오후 5시 50분쯤 A씨를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고 전했다.

구조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해경은 실종된 B를 찾기 위해 야간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