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신군부 불교계 탄압 '10·27법난' 41주년 추념법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10·27법난' 41주년 추념법회 봉행
(서울=연합뉴스) 1980년 신군부가 불교계에 자행한 '10·27 법난' 41주년을 맞아 2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에서 추념법회가 봉행됐다. 2021.10.27 [조계종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끝)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1980년 신군부가 불교계에 자행한 '10·27 법난' 41주년을 맞아 27일 추념법회가 봉행됐다.

10·27 법난은 박정희 유신체제가 몰락한 뒤 등장한 신군부가 불교계의 지지를 받지 못하자 군홧발로 사찰에 난입해 승려 1천800여 명을 불법 연행하고 고문, 폭행 등을 한 사건이다.

불교계는 10·27법난을 한국 불교의 자존심과 명예를 짓밟은 일로 기억한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추념법회에서 "월주대종사께서 총무원장으로 재직하실 때 신군부의 압제 아래서도 5·18민주화운동에 참여한 광주시민을 위해 성금을 쾌척하고, 희생자를 위한 천도재를 주도했다"며 "전두환 정권 등장에 대한 지지 성명도 거부해 신군부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고 당시 법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독재정권은 그들의 정당성을 위해 사회 민주적 흐름을 주도한 불교계를 희생양으로 삼았고, 이는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 역사의 상처로 남았다"고 돌아봤다.

원행스님은 "10·27법난 기념관 착공, 진실규명 등 종단 앞에 놓여 있는 과제들을 진행해나가는 것이 시대적 소명"이라면서 "일산 동국대병원 인접에 치유센터를 건립해 관계되는 분들을 잘 보살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법회에서는 10·27법난과 국가권력 희생자에 대한 묵념과 추념시·곡 낭송과 발표가 이어졌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