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는 우리의 빛이고 희망"…응원문 올린 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김선호 응원문 [사진 출처 = 네이트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낙태 종용' 의혹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를 향해 팬들이 응원문을 공개한 가운데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김선호 응원문'이라는 제목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김선호 팬덤이 제작한 응원글로 추정된다.

이 게시물에는 "지금까지 배우님은 저희들의 힘이였으니, 이제 저희가 배우님의 힘이 되어 드릴게요. 언제든 돌아오셔도 저희는 늘 기다리고 있겠습니다"라며 "다만, 아프지만 말아주세요. 배우님은 저희들의 빛이고 희망입니다"라고 쓰여있다.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는 "김선호가 팬들 세뇌시켰나? 이제 욕하는 사람보다 응원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적었다.

'김선호 응원글'을 두고 누리꾼들도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팬들이 감싸봐야 이미 김선호는 돌아오기 글렀다. 오로지 본인 성만족을 위해 여자를 이용했다는 건 이미지에 큰 타격"이라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김선호가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남녀문제 정도로 밖에 안 보이는데 배우 인생 나락가버렸다. 쌍방 입장을 구체적으로 다 들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선호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생활 폭로 게시물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을 '대세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했으며 "지난해 K배우와 교제한 이후 아이를 가지게 됐으나 그가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버 이진호는 K배우를 김선호로 지목했으며 이후 논란은 빠르게 퍼졌다.

논란의 중심에 선 김선호는 지난 20일 폭로자 A씨와의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이에 A씨는 김선호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폭로글을 삭제했다.

한편 사생활 논란으로 김선호는 예능프로그램 '1박2일'과 출연 준비 중인 '2시의 데이트', '도그데이즈' 등에서 자진 하차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