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태원 “SK그룹, 2030년 탄소 年 2억t 줄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세계 목표량의 1% 감축’ 제시

조선일보

최태원 회장은 지난 10월 22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세미나’ 폐막 스피치에서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t)의 1% 정도인 2억t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며 도전적인 목표치를 제시했다. /SK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탄소 배출량 감축 규모를 매년 늘려 2030년에는 한 해 2억t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는 2030년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t)의 1% 수준이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2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석유화학 분야 등에서 SK가 지금까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 4억5000만t을 빠른 시일 내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소명”이라며 이 같은 목표치를 밝혔다. 최 회장은 “2035년 전후로 SK의 누적 탄소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를 달성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2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2035년 전후로 SK의 누적 탄소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SK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 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이를 위해 기존 사업 부문에서 공정 효율을 개선하고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2030년 탄소 5000만t을 감축하기로 했다. 또 전기차 배터리, 수소 등 친환경 신사업에 100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협력사 지원 등으로 나머지 1억5000만t의 탄소를 감축하기로 했다.

SK그룹 CEO 세미나는 연말 사장단 인사를 앞두고 주요 경영진이 모두 모여 한 해 동안의 경영 성과를 점검하고 새로운 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연례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주요 계열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고, 계열사 임직원 10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신은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