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신과 의사 원희룡 아내 “이재명은 소시오패스” 與 “의료윤리 위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부인 강윤형씨가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 '관풍루'에 출연했다. /매일신문 유튜브TV 관풍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신과 의사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아내 강윤형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소시오패스(sociopath)의 전형”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민주당은 “명백한 의료윤리 위반”이라고 반발했다.

22일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원희룡 후보 배우자, 강윤형 정신과 의사의 유튜브 출연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의사로서 지켜야 할 규범을 내던진 유튜브 막말 내조, 상당히 거북하다”라고 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올바른 정신과 의사라면 진료실에서 본인이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않은 특정 개인에 대해서 정신과적 견해를 내지 않는다”라며 “또한 의사면허의 공신력을 이용하여 정치적 주장으로 악용하는 행태는 명백한 의사 윤리 위반이다. 이미 과거 사례에서 이를 망각한 의사들이 사회적 질타를 받았고, 정신건강의학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되기까지 했다. 생명을 다루는 의사에게는 더욱 엄중한 직업윤리가 필요하다”라고 했다.

이어 “원희룡 후보 배우자가 가진 의사면허는 그런 식으로 사용하라고 있는 면허가 아니다. 의사윤리지침의 품위유지 조항에서도 의사는 인터넷 소셜미디어 활동에서도 품위를 유지해야한다고 규정되어 있다”라며 “또한 매스미디어에 나와 사실과 다른 허위 발언을 하면서 세간의 관심을 받으려 하는 사람을 의료계에는 ‘쇼닥터’라고 한다. 이미 징계를 받은 사례들도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사로서 최소한의 자각이 있다면,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하시기 바란다”라며 “그렇지 못하다면 어떤 환자가 강윤형 의사에게 정신과 상담을 받고 싶겠나. 동료의사들의 명예에 먹칠을 하는 행위를 멈추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강씨는 20일 TV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 ‘관풍루’에 출연해 이 지사에 대해 “자기 편이 아니면 아무렇게 대해도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듯 답변한다. 비정상적인 말과 행동”이라고 했다.

이어 “대장동 특혜의혹 국정감사 태도, 형과 형수한테 한 욕설 파동, 김부선씨와 연애 소동 등을 볼 때 남의 고통이나 피해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주변 사람들을 괴롭게 하는 것이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