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러시아서 갤럭시 판매 중단 위기… “특허권 침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 법원 “삼성 스마트폰 61종 수입·판매 금지”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러시아에서 스마트폰 판매 중단 위기에 몰렸다. 갤럭시 스마트폰 모델에 탑재된 삼성페이가 특허권을 침해했다는 판결이 나오면서다.

22일 로이터 통신과 러시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 중재법원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61개 스마트폰 모델에 대한 수입·판매를 금지 처분을 내렸다. 정확한 모델명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삼성페이를 지원하는 갤럭시 스마트폰 대부분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위스 업체 ‘스크윈SA’는 삼성페이가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러시아 특허를 무단으로 도용했다며 삼성전자를 상대로 모스크바 중재법원에 전속특허권 보호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7월 법원이 ‘스크윈SA’의 주장을 지지하는 1심 판결을 내린 뒤 최근 구체적 기종을 제시하며 판매 금지 명령을 내린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에 항소해서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러시아 내 스마트폰 판매가 중단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