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윤석열의 '개 사과 사진'에 "국민 향한 조롱 어이가 없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두환 옹호 개 사과 사진 논란 후폭풍
이낙연 "윤석열 인식 저급, 대선주자 자격 없어"
송영길 "사과하려면 제대로 하라…해선 안 될 행동"
한국일보

이낙연 전 더불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이낙연 필연캠프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패배 이후 침묵을 이어온 이낙연 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을 향해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윤석열씨의 실체와 대한민국의 위기'란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적었다. 윤 전 총장의 최근 행보가 침묵을 깰 수밖에 없을 정도로 경악할 수준이라고 비판한 것이다.

그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는데, 윤석열씨의 언동에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동안 저는 윤석열씨의 실언과 망발을 여러 차례 비판한 바 있다. 그래도 달라지는 게 없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한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무지와 저급한 역사 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성토했다. 인스타그램 계정에 잇따라 올린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선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이 대선주자로 뛸 자격조차 없다고 직격했다. 그는 "윤씨는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며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 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윤석열 일제히 비판 "尹, 일말의 예의도 없다"

한국일보

송영길(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내기 전후로 인스타그램에 사과 사진을 세 장 올렸다. 유감 표명을 하기 전에는 사과를 잡는 돌잡이 사진을 올렸고, 송구하다고 말한 뒤에는 사과를 나무에 끈으로 매단 사진과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 나무에 끈으로 매단 사과 사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은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계정에 게시했다. 정치권에선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냐며 이번 논란을 희화화하고 국민을 조롱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 의원들도 윤 전 총장 비판에 동참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어디 강아지한테 사과를 주고"라며 "이런 식의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는 해선 정말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한국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윤석열 캠프 측이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다. 이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윤석열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에 "전두환을 찬양하지를 않나, 사과하랬더니 국민을 개에 비유하지를 않나, 그걸 지적하자 재미를 더한 것이라고 하지를 않나"라며 "윤석열 전 총장과 그 무리들은 국민에 대한 존중은 고사하고 일말의 예의와 눈치도 없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개 사진 논란에 대해 "SNS가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며 재미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재미란 표현을 써 국민들께 오해를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