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슬라, 중국산 LFP 배터리로 바꾼다…K배터리 어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의 테슬라 전용 전기차 충전소. [사진 테슬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주력 차량 배터리를 CATL 등 중국 업체들이 주로 생산하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로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공개한 3분기 투자 설명자료에서 표준 범위의 주행거리를 가진 모델에 사용하는 배터리를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NCM(니켈·코발트·망간) 등 기존 삼원계 배터리에서 LFP 배터리로 교체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장거리 주행 모델에는 NCA 배터리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3사가 NCM 배터리 등 삼원계 배터리를 주로 생산하는 상황에서 전기차 업계를 선도하는 테슬라의 이번 결정이 국내 배터리 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LFP 배터리는 삼원계 배터리보다 주행거리가 짧은 단점이 있지만, 니켈·코발트 등 상대적으로 고가인 금속이 필요하지 않아 비용이 저렴하고 열 안정성 면에서는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이미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CATL이 생산한 LFP 배터리를 장착한 모델3 세단과 모델Y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만들어 중국과 아시아태평양지역, 유럽에 판매해왔다.

지난해 9월에는 미국 내 모델3 구매 예약자들에게 NCA 배터리가 아닌 LFP 배터리 탑재 모델에 대한 구매 의사를 타진하기도 했다.

컨설팅업체 로스킬에 따르면 LFP 배터리는 세계 최대 배터리 제조사인 중국 CATL과 BYD 등이 생산 중이며, 전체 생산량의 95% 정도가 중국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그간 LFP 배터리를 채택하지 않았으나,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신설 법인인 'SK온'은 이달 초 LFP 배터리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