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3단연소 46초 모자라…가압시스템·밸브오작동 등 원인 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단 기능 다 내지 못해…상세 원인은 분석해 봐야"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정윤주 한혜원 기자 = 21일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정상비행을 하고도 탑재체의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

이런 '절반의 성공'은 발사체 3단부 엔진 연소 시간이 계획보다 46초 모자랐고, 이 탓에 3단부와 여기에 실려있던 더미 위성이 목표했던 속도를 내지 못한 것이 1차적 원인으로 풀이된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생긴 것인지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