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미완의 성공…잘 쐈지만 위성 궤도안착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21일) 8시 뉴스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시작합니다.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후 5시 우주로 솟아올랐습니다. 모든 게 순조로운 듯 목표 고도 700km에 다가갔지만, 위성 역할을 맡은 모사체가 원하는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딱 한걸음이 부족했습니다. 미완의 성공, 사실상 절반 이상의 성공입니다.

첫 소식 이현정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