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서울옥션, 146억원어치 경매…구사마 야요이 추정가 최고 30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구사마 야요이, 'Gold-Sky-Nets' [서울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미술시장이 활황세를 보이면서 매달 대규모 경매가 열리고 있다.

서울옥션은 오는 26일 강남센터에서 개최하는 제163회 경매에 총 206점 약 146억원 규모의 작품이 출품된다고 20일 밝혔다.

단색화 거장 박서보의 '묘법' 연작이 연대별로 다양하게 경매에 나온다. 작가는 초기 '묘법'에서 캔버스에 안료를 칠한 후 마르기 전에 연필로 선을 긋는 행위를 반복했고, 후기에는 선 긋기 작업에 한지의 물성을 접목했다. 1988년작 '묘법'이 추정가 9억~15억원에 새 주인을 찾는다.

해외 작품으로는 일본 현대미술 대표 작가 구사마 야요이의 2015년작 'GoldSky-Nets'가 추정가 17억~30억원에 출품된다. 이날 경매 최고 추정가 작품이다. 검은색 배경에 금색 물감으로 그려진 무수한 망의 형상이 해 질 무렵 황금빛 하늘을 연상시킨다.

고미술 부문에는 단원 김홍도의 '송석원시사야연도'와 고송유수관 이인문의 '송석원시회도' 등이 나온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