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황교안 “악성종양이라 비난한 이준석 고소…앞으로도 계속”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서로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자신을 향해 ‘악성종양’이라고 비난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대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황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선거정의를 세우기 위해 오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명예훼손죄, 모욕죄, 강요죄로 고소했다”고 알렸다.

황 전 대표는 “앞으로도 당의 선거관리 절차에 대해서 의혹제기, 이의제기 한다는 이유로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불법을 행하면 반드시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관계자 모두를 고소하는 등 끝까지 사법처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공안 검사와 법무부 장관을 지내는 등 법률 전문가인 황 전 대표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도 지난 18일 이 대표가 ‘징계’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겁박하면 안 된다. 앞으로 잘못된 말을 하면 계속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부정선거를 외치는 자신을 몰아세울 경우 법적 조치로 맞설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황교안 전 대표가 대선후보 경선 2차 컷오프와 관련해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자 “지난해 총선 이후 선거를 질 때마다 ‘부정선거’를 외치는데 이는 보수의 악성종양 같은 문제”라며 “당의 단합을 해치는 수준까지 이른다고 판단할 경우엔 엄격하게 징계하도록 하겠다”고 징계 카드를 내보인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