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인태 “이재명 국감서 완승, 굉장히 성공… 국민의힘만 우습게 돼”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시 출석한 건 참 잘했다” 호평 / “감정평가사들 쪽에서도 2015년 당시 이 후보가 저렇게 설계한 건 상당한 성과” / “특검은 불가피하지만 바로 특검에 수사를 맡기자는 건 너무 시간이 오래 걸려”

세계일보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국정감사 출석에 대해 “이 후보의 완승”이라고 평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해명하는 데 굉장히 성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총장은 “어제 보니까 국감에 출석하기를 잘했다”며 “(국민의힘이) 새로운 게 없었다. 결정적 한 방이 없는 정도가 아니라 조폭한테 돈 받았다고 하고 (가짜뉴스를 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쪽이 우습게 돼버렸다”며 “유동규라는 사람이 상당한 부정과 비리에 연루됐다고 하면 이 후보가 그 의혹에서 벗어나기 참 어렵게 됐는데 어제 국감에서 해명이 됐다고 봤다. 역시 출석한 건 참 잘했다”고 거듭 호평했다.

유 전 총장은 “개발·시행 전문가들 이야기로는 그 당시 민관 공동개발하면서 저 정도 하는 건 이재명으로서는 최선을 다했다는 평가가 많더라”며 “감정평가사들 쪽에서도 2015년 당시 이 후보가 저렇게 설계한 건 상당한 성과였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다만 유 전 총장은 이 후보와 민주당이 반대하고 있는 특검에 대해서는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검은 불가피하지만 바로 특검에 수사를 맡기자는 건 너무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지금 검찰, 경찰, 공수처가 다 달려들어서 같이 수사를 하고 있으니 이 결과를 지켜보고 난 후에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국민들과 야당이 못 믿겠다고, 특검 하자고 하면 거부할 명분이 약하지 않느냐”고 부연했다.

유 전 총장은 경선 경쟁 상대였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원팀 구성’이 어려울 것 같다는 지적에는 “저는 그렇게 안 본다”며 “(손을 안 잡으면) 이낙연이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이 뭐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근혜 후보가 할 때는 서로 보통 원수가 아니었다”면서 “그럼에도 박 후보는 그 자리에서 깨끗이 승복을 했고, 압도적 표차로 이 전 대통령이 당선됐다. 그래서 이건(원팀 구성) 시간 문제”라고 내다봤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안 할 거라고 본다”며 “선대위에 공식 직함을 맡고 하는 건 본인이 그동안 공언해온 게 있어서 안 할 거라고 본다. 그런데 실제로 열심히 도울 자세는 돼 있더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