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항마는 나!"... 국감 '장외 공격수'로 뛴 야당 4룡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장동과 고발사주가 같냐"
홍준표는 윤석열·이재명 동시 견제
유승민·원희룡 앞다퉈 저격수 자처
한국일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앞줄 왼쪽)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부인 김혜경(오른쪽)씨가 18일 경남 양산 하북면 통도사에서 열린 '삼보사찰 천리순례 회향식'에 참석해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포화를 쏟아낸 건 경기도청 국정감사장에 있던 야당 의원들만이 아니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도 국감 ‘장외 공격수’로 나서 이 후보의 흠집을 끄집어내는 데 열을 올렸다. 공격 포인트는 주자마다 미묘하게 달랐지만 공통점도 있었다. “내가 이재명 대항마”라는 결론이다.

'李 화법' 자체 분석한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경기도 국감 한 시간 전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화술’을 분석한 글을 올렸다. 그는 “이 후보가 말장난으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위기를 모면하려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 우기고,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 사업이라고 자화자찬했다가 의혹의 실체가 드러나니 마귀와의 거래니 일부 오염이니 말을 슬쩍 바꾸고 논점을 회피해왔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 된다. 제가 반드시 막겠다”는 일성으로 분석을 마무리했다.

이 후보가 국감장에서 연신 윤 전 총장을 소환한 것에 대해선 이른바 ‘당당 모드’로 맞섰다. “측근 비리가 나오면 대선후보직을 사퇴할지 여부는 윤 전 총장이 먼저 답해야 한다”는 이 후보 발언에, “대장동 조 단위 비리와 고발장도 안 들어온 ‘고발사주’를 같이 놓고 섞자는 얘기냐”라고 받아쳤다.

李·尹 동시 견제한 홍준표

한국일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8일 부산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당내 최대 경쟁자인 윤 전 총장과 이 후보를 동시 견제하는 전략을 썼다. 홍 의원은 이날 부산시당 당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후보가 홍준표에 대해선 의도적으로 대결구도를 만들지 않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윤 전 총장과 대선을 치러야 대장동 의혹이 묻힐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며 “민주당의 술책인데, 그렇게 되면 범죄자 대선이 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 후보를 비난한 것처럼 보이지만, 윤 전 총장보다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점을 은근히 부각한 셈이다.

유승민 '저격수', 원희룡 '팩트 체커'

한국일보

1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맞수토론을 앞두고 유승민(오른쪽)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재명 저격수’로 등판했다. 직접 “성남시 백현지구 호텔사업도 대장동 개발과 유사한 방식으로 이 후보 측근에게 특혜를 몰아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유 전 의원은 그간 대선캠프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대장동 의혹을 다뤄왔지만, 이 후보와의 1대1 경쟁력을 강조하려 대응 수위를 높였다는 해석이 나왔다.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처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아예 이 후보의 발언을 하나하나 검증하는 ‘팩트 체커’ 역할을 했다. 국감을 실시간으로 지켜본 뒤 거짓 해명을 고발하기 위한 목적이다. 하지만 국감이 예상보다 박진감 있게 진행되지 않아 김은 다소 빠졌다. 원 전 지사는 “이 후보가 당당 국감을 받겠다더니 자료와 증인이 없는 텅텅 국감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