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면승부] '대선' 조경태"내부 네거티브 자제" 이상민"與 불리한 만큼 노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 방송 : FM 94.5 (17:30~19:30)
■ 방송일 : 2021년 10월 18일 (월요일)
■ 대담 :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정면승부] '대선' 조경태"내부 네거티브 자제" 이상민"與 불리한 만큼 노력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 윤석열, 홍준표 문제 제기에 성실하지 못한 자세 마땅치 않아
- 지금 여당에 유리한 판 아니야, 굉장히 분발해서 민심 얻어야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 내부 네거티브 모습은 정권교체 희망하는 국민이 바라지 않을 것
- 2030 지적 능력 상당히 높은 수준, 기존 정치인들이 함부로 말하면 안될 것

◇ 이동형 앵커(이하 이동형)> 뉴스정면승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고퀄리티 정치토크 <여의도 정면승부>시간입니다. 오늘도 5선의 중진 의원 두 분 모십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전화 연결합니다. 두 분 안녕하십니까?

◆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하 이상민)> 네, 안녕하세요.

◐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하 조경태)> 네, 안녕하세요. 조경태입니다.

◇ 이동형> 국민의힘 경선 이야기도 좀 해보죠. 지난 주말 1대 1 맞수 토론이 있었는데. 오늘 경기도 국감 못지않게 많은 분들이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1, 2위 후보인 홍준표, 윤석열 후보의 1대1 대결 굉장히 기대했는데 조경태 후보님 어떻게 보셨습니까?

◐ 조경태> 네 저는 꾸준히 우리가 좀 생산적인 토론, 정책 토론을 해야 된다, 라고 제가 주장해 왔고요. 그 방향으로 계속 좀 가셨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내부에 너무 네거티브하는 모습은 우리 국민들께서, 또 정권 교체를 희망하는 국민들께서는 그렇게 당기지 않는 그런 것 같습니다.

◇ 이동형> 일각에서는 홍준표 후보가 윤석열 후보 페이스에 말려들었다, 이런 평가도 있던데 동의하십니까?

◐ 조경태> 그렇지는 않은 것 같고요. 저는 홍 후보 스타일대로 저는 그동안 쭉 토론을 하셨다고 보고 있고요. 그것을 조금만 더 부드럽게 정책 토론을 좀 더 이어나가면 훨씬 더 좋은 득표를 하지 않을까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 이동형> 네. 이상민 의원님은 어떻게 보셨습니까?

◆ 이상민> 글쎄요. 저희 민주당에서도 좀 아쉬웠던 것이 국가 운영의 큰 비전이라든가 또 실행 방안들 이런 것들을 좀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기를 바랐는데 저희도 사실 그게 부족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국민의힘 네 분의 후보자들의 토론을 보니까 훨씬 그 기대에 못 미쳤다. 어떤 비전 또는 어떤 목표 또는 실행 방안 이런 것들에 대한 차별화된 전략 이런 것들을 가지고 좀 했으면 좋았겠다, 라는 생각이고 특히 홍준표, 윤석열의 경우는. 특히 윤석열 후보의 경우는 너무 홍준표 후보의 문제 제기에 대해서 대화 닫히는 성실하지 못한, 진정성이 부족한 그런 자세가 매우 마땅치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이동형> 의원님 말씀처럼 민주당 토론도 정책 토론이 잘 안 돼서 정책토론 또 후보의 비전을 보고자 하는 많은 국민들이 실망했는데 국민의 힘은 앞으로 많은 토론이 남았으니까요. 그 부분을 좀 보완해 주십사 부탁드리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윤석열 후보가 최종 국민의힘 후보가 된다.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 이런 발언에 대해서는 조 의원님은 어떻게 보고 계세요?

◐ 조경태> 저는 한 정치인의 또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이렇게 보고 있고요. 저는 어쨌든 11월 5일 날 최종의 승리자가 누가 되실지는 아무도 모르지 않습니까. 만약에 그건 그렇게 흘러간다면 경선 자체가 썩 재미가 없을 것 같고요. 현재 분위기로서는 상당히 양쪽이 치열한 것 같습니다. 특히 2030, MZ 세대가 그동안에는 조용조용히 우리 홍준표 후보를 지지했는데 지금은 상당히 그 움직임이 빨라지고 또 적극적으로 지지 선언을 하고 있거든요. 그래서 저는 아마도 외연 확장성이 홍준표 후보가 현재의 속도감에 있어서는 윤석열 후보보다는 더 빠르고 더 넓어지고 더 풍부해지고 있다.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 이동형> 네. 이상민 의원님 역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야당이 6, 70% 이상의 확률로 이긴다. 이렇게 얘기했어요.

◆ 이상민> 어쨌든 여당 입장에서는 지금 유리한 판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저희들이 굉장히 분발해야 되고 가열차게 국민들한테 좀 민심을 얻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건 마땅하다고 생각되고요. 하여튼 저희는 윤석열 후보는 콘텐츠가 좀 많이 부족한 것 같다, 라는 말씀을 좀 외람되게 생각되고 반면에 홍준표 후보의 경우는 토론 과정을 보니까 많이 종전보다는 참는 것 같아요.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저희들이 경계해야 될 후보자다, 라는 생각이 됩니다.

◇ 이동형> 조 의원님 방금 이 2, 30대 이야기를 해 주셨는데 이 특히 남성들이 홍 후보를 많이 지지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윤석열 캠프에서 글쎄 말실수라고 그럴까요? 2, 30대 젊은 층이 잘 몰라서 홍 후보를 지지한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했어요. 그 부분에 대해서 역시 비난 이야기도 나오던데. 어떻게 보십니까?

◐ 조경태> 저는 지금의 2, 30대의 어떤 세대들의 생각이나 사고는 제가 50대입니다마는 상당히 많이 배울 점이 많다고 보고 있거든요. 제가 어제 수능 정치 사회면을 한번 문제를 풀어봤습니다. 저희 딸이 지금 재수를 하고 있는데요. 문제를 풀어보니까 너무너무 어렵더라고요. 지금 요즘의 젊은 세대들의 사고라든지 요즘 젊은 세대들이 가지고 있는 지식적, 지적 능력은 상당히 높은 수준에 있다 하는 생각을 한 번 더 느끼게 되었는데요. 그래서 저는 어느 캠프에 있는 분들이라도 저는 2030세대에 대해서는 정말 말하는 우리가 기성세대, 기존 정치인들이 말 함부로 하면 안 된다. 저는 조심해야 된다는 그런 입장입니다.

◇ 이동형> 알겠습니다. 두 분 인터뷰 오늘 여기서 마무리하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조경태> 네 감사합니다.

◆ 이상민> 네 감사합니다.

◇ 이동형> 지금까지 국민의힘 조경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함께 했습니다.

YTN 장정우 (jwjang@ytnradi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