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집값 오르고 대출 옥죄니…서울 아파트 거래량 급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1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 기준 지난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348건으로 전월(4178건) 대비 43.8% 줄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월 거래량 전월 대비 43.8% 줄어

[더팩트│황원영 기자]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와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했다.

1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 기준 9월 서울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는 2348건으로 전월(4178건) 대비 43.8%, 전년 동월(3775건) 대비 37.8% 각각 줄었다. 10월 서울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는 276건에 불과하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매주 발표하는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지난주 94.5로 2주 연속 기준선(100)을 밑돌았다. 또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도 101.9를 기록하며 5주 연속 하락했다. 해당 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판다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집값 상승 피로감에 대출 규제 강화로 관망하는 매수자들이 늘어난 게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전세 시장도 거래가 주춤하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 지수는 102.89로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 상한제 시행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won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