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이재명 패밀리 배임행각 상습적” vs 李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종합)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서 ‘대자동 의혹’ 관련 직접 격돌

이재명 “尹, 대장동 대출 건 수사하지 않아”

윤석열 “李 패밀리 국민약탈ㆍ국가배신” 

헤럴드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의혹을 놓고 직접 맞붙었다.

포문은 이 후보가 열었다. 대장동 의혹의 화살을 윤 전 총장 측에 돌리고 있다. 이 후보는 특히 10년 전 ‘대장동 대출’ 관련 윤 전 총장의 수사를 놓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16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 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라고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면서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가 박 전 특검,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 같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 원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에겐 이해 못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법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하던 시절 법무부로부터 받은 징계가 정당하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린 것에 대해서도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은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의 검찰권 남용과 직무상 의무위반이 확인됐다”고 비난했다. 그는 “법을 가장 잘 지켜야 할 검찰총장이 법을 위반하고 권한을 남용했다.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뒤로 한 채 국민이 위임해주신 막강한 권한을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한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그동안 국민을 속인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 이제 윤 전 총장은 마땅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이 직접 반격했다. 윤 전 총장은 17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 제가 막겠다”며 “대장동 게이트에 이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각종 특혜 의혹을 보면, 이재명 후보의 배임 행각 은 ‘상습적’이다. 지역을 옮겨 가며 같은 수법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이 가장 대표적”이라며 “시행업체에 이재명 후보의 선대본부장이었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한 달 만에 용도변경 검토 회신을 받고, 수개월 뒤 실제 용도변경을 해준 것이다. 다 이재명 후보가 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 원을 챙겼다. 그리고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 소송 끝에 70억 원을 받았다”며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고 밝혔다.

특히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라며 “이재명 후보는 인허가권을 가진 시장의 권력으로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자기 측근과 민간업체에 몰아줬다. 이재명 후보와 그의 주변 사람들이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서 자기들끼리 나눠 먹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며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 원만 내면 되니 배임 혐의가 짙다.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와 그의 측근, 막대한 개발이익을 나눈 업체들, 가히 이재명 패밀리가 저지른 ‘상습 배임 행위’는 국민 약탈, 국가 배신행위”라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더 큰 약탈 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