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부스터샷’ 문 대통령의 꿈은? 일상회복 세계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하고도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 이유는 백신 접종의 안전성을 국민께 보여 접종률을 높이겠다는 일념 때문”이라며 “대통령의 진짜 꿈은 백신접종률 세계 1위 너머 일상회복 세계 1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1번째 글을 올리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오전 9시 화이자 백신으로 부스터샷을 맞았다.

박 수석은 “(부스터샷을 맞은 15일) 아침은 (회의없이) 그냥 넘어가거나 오후로 변경되겠거니 했는데 (대통령이) 청와대로 돌아오자마자 9시 30분에 곧바로 진행됐다”며 “조금 쉬었다가 하시자는 건의에 대통령은 ‘시차없이 도착하자마자 즉시 시작하자’고 거듭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접견한 데 이어 주한 상주대사 신임장 제정식, 한일 정상통화 일정을 소화하고 내부 보고를 받는 등 정상 일정을 소화했다.

박 수석은 “단 1분의 시간도 허비없이 예정된 모든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한 대통령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궁금했다”며 “대통령께서 ‘오늘 하루 다수의 일정들을 정상적으로 수행했고, 추가 접종을 해 보니 크게 힘들지 않습니다. 많이들 접종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말씀하셨다는 소리를 듣고 궁금증은 풀리게 됐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마음은 바로 국민께서 한 분이라도 더 백신을 접종하시기를 염원하는 뜻에서 막연한 불안감을 없애드리고 싶었던 것”이라고 했다.

[조의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