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차례 서명"…논란에 "당연한 절차" 반박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JTBC 캡처, 연합뉴스/이종배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지사 측은 "당연한 절차"라는 입장입니다.

오늘(16일)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성남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지사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내용을 보고받고 최종 결재자로 10차례 승인했습니다.

결재 공문에는 '도시개발구역 지정 추진계획'과 '주민의견청취 공고' 등 사업 초기 단계부터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수립 고시'와 '개발계획 변경안' 등 주요 절차까지 포함됐습니다.

지난 2015년 2월 서명한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공문에는 "공동출자자로 참여해 민간이 수익을 지나치게 우선시하지 않도록 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이종배 의원은 이 지사가 민간업자의 과도한 수익을 예상하고도 이후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삭제되는 것을 내버려 둔 게 아니냐는 취지로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성남시청 결재 라인이 화천대유 몰아주기에 대한 보고를 일일이 받았다면 배임 혐의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 측은 당연한 행정 절차에 따른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공식 행정 절차에 따른 업무보고에 결재하는 게 무슨 문제인지 모르겠다. 입으로 숨 쉬었다고 지적하는 격"이라며 "민간 개발을 통해 이익을 독식하기 위해 작업한 것은 국민의힘"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 지사 캠프의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SNS에 "성남시정의 최고 책임자로 산하기관의 주요 업무나 경과에 대해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너무 당연한 거 아니냐"면서"대장동 관련 10차례 서명을 보니 도시개발법과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성남시장이 당연히 해야 하는 일들인데 무슨 문제가 있나"라고 말했습니다.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