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이낙연 지지자 14%만 "이재명 찍겠다"…40%는 "윤석열에 투표"ㅣ리얼미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 10명 중 4명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대신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투표하겠다고 응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14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202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민주당 경선에서 끝난 뒤 이뤄졌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경선에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응답한 604명 가운데 40.3%는 윤 전 총장에 투표하겠다고 답했습니다.

14.2%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4.9%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를, 4.0%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선택했습니다.

기타 후보는 19.6%, 투표할 후보가 없다는 13.8%,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3%입니다.

이런 추세는 이 후보-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심 후보-안 대표 4자 대결에서도 비슷했습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 가운데 홍 의원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은 29.9%, 이 후보를 선택하겠다는 응답은 13.3%로 조사됐습니다.

안 대표는 6.9%, 심 후보는 6.0%입니다. 기타 후보는 21.6%, 투표할 후보가 없다는 15.5%,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7%입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