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G7 경제정상회담

주유대란에도 英 총리 “G7 중 최고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공급난의 연장… 위기 아냐”

존슨 낙관론에 기업들 부정 반응

전문가들 “英 회복 G7보다 뒤져”

세계일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에서 일주일 넘게 주유대란이 벌어진 가운데 보리스 존슨(사진) 총리가 영국 경제와 관련해 장밋빛 전망만 언급해 논란이다. 의미 없는 낙관론이라는 비판과 함께 공급망 대란을 온통 기업 탓으로만 돌렸다는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존슨 총리는 ‘영국이 위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하며 “전 세계적인 공급난의 연장일 뿐”이라고 밝혔다. 주유대란에 더해 슈퍼마켓, 패스트푸드점까지 물류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데도 이를 새로운 경제 모델로 가는 전환기에 나타날 수 있는 일시적 현상이라고 진단한 것이다. 그는 “기업들이 저임금·저숙련 노동력에 익숙해져 있다”며 운전사 부족 문제의 책임을 기업에 돌렸다. 이어 “현 상황을 개선하는 것은 시장 몫”이라고 덧붙였다.

외신들은 존슨 총리의 낙관주의적 성격이 정부를 향한 비판을 부채질한다고 지적했다. 기업들도 부정적 반응이다. 영국 중소기업연합회 크레이그 버몬트 대변인은 “정부의 매우 소름 끼치는 메시지에 충격을 받았다”, 로저 바커 정책담당자는 “책임 전가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각각 비난했다.

“G7(주요 7개국)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존슨 총리 발언도 실은 절반의 진실만 담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전망한 올해 영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7%로 다른 G7 국가들보다 높은 수준이긴 하지만 이는 지난해 감소 폭이 워낙 컸기 때문이다. 지난해 영국 GDP는 2019년 대비 9.9% 감소해 G7 국가 중 최악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영국이 경제 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여타 G7 국가보다 더디다고 분석한다.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영국 GDP가 내년 1분기까지는 코로나19 이전 규모로 돌아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는 독일·프랑스·이탈리아보다 3개월 느린 수준이다.

더 암울한 점은 주유대란의 영향으로 회복 속도가 더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루스 그레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영국은 미국이나 유로존과 달리 금리 인상 압박이 더 뚜렷하다”며 “주유대란, 재정지원 고갈, 금리 인상 위험의 조합은 영국이 유럽 국가들만큼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기 어렵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