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곽상도 탈당은 비겁한 꼼수…비리의 실체 드러나고 있다"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머니투데이

(전주=뉴스1) 유경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장내로 향하고 있다. 2021.9.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탈당에 대해 "쏟아지는 비난을 피해가기 위한 비겁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아들 일이라 자신과 상관없다며 황당무계한 주장을 하던 곽상도 의원이 돌연 탈당계를 냈다. 당당하지 못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곽 의원은 전날 자신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설립된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의힘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에대해 이 지사는 "그렇게 발버둥친다고 도망가지지 않는다. (탈당한다고) 국민의힘 비리가 감춰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아무리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일 뿐"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토건비리 커넥션은 여전히 변함없다"며 "곽상도 50억원 뇌물 의혹 뿐이겠는가. 비리의 실체는 이제 드러나기 시작했고, 국민의힘이 그렇게 이재명을 발목 잡고 대장동 완전공공개발을 막았던 이유가 퍼즐처럼 맞춰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 불로소득 착취하던 집단의 비리를 낱낱이 캐달라"고 촉구했다.

또 "국민의힘과 대선후보들에게도 공식적으로 요구한다"며 "공개적인 대국민 사과를 하라. 사실 확인도 없이 저에 대한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자행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은 성남시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소수 지분을 보유한 화천대유가 수천억원을 배당받았다는 의혹이다. 야권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를 비판해왔다.

그러나 대장동 개발의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곽 의원의 아들이 근무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 지사 측은 대장동 특혜 개발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