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라오스 박쥐서 발견된 바이러스, 코로나19와 96.8% 일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쥐가 날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부분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라오스에 서식하는 박쥐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96.8% 일치하는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 이는 지금까지 알려진 코로나바이러스 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가장 가깝다.

25일 네이처닷컴에 따르면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 연구팀은 라오스 북부 동굴에서 박쥐 645마리의 침과 배설물 시료를 채취해 분석했다.

연구 결과 관박쥐(Rhinolophus) 3종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95% 이상 일치하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됐다. 특히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중 BANAL-52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96.8%나 일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호주 시드니대학 바이러스학자 에드워드 홈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결합 영역이 이전에 전혀 보지 못했던 것이어서 일각에서 실험실에서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했지만, 라오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를 통해 이런 결합 영역이 자연에서 존재한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관련 연구 결과를 정식 출간 전 논문을 모아놓는 '리서치 스퀘어'에 공개했다. 아직 이 연구에 대한 동료평가는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해 더 많은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지만 아직은 연결 고리가 빠져있는 부분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나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의 인체 세포 침투를 돕는 스파이크 단백질 내 '퓨린 분절 부위(furin-cleavage site)'를 갖고 있지 않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된 중국 중부 우한까지 옮겨가는 과정이나 중간 숙주의 존재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