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밥집 아줌마가 루이비통이라니"…0.5점 별점 테러에 댓글 도배한 손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밥집 직원이 루이비통 가방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아이디를 바꿔가며 별점 테러를 한 고객이 논란의 대상이 됐다.

2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4월 한 트위터 이용자가 올린 '일하는 아줌마가 루이비통 가방을 가지고 있다고 별점 테러당한 김밥가게'라는 글과 리뷰 캡처가 공유되고 있다.

해당글에 따르면 이 고객은 대부분 별점 0.5점을 주며 "일하시는 분 가방이 루이비통?" "일하시는 분 루이비통 가방 저도 갖고 싶다" "저도 티끌처럼 모아서 아주머니처럼 루이비통 살거예요" "오늘 점심으로 6500원 지출. 루이비통이 6500원만큼 멀어졌네요" 등의 리뷰를 잇달아 남겼다.

문제의 리뷰 캡처본을 처음으로 올린 트위터 이용자는 "같은 사람이 아이디 3개를 사용해 일하는 아주머니가 명품 가방에 명품 신발 신는다고 도배를 해놓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관련 없는 리뷰로 신고하고 싶은데 신고 창을 못 찾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내용에 누리꾼들은 "뭐 저런 인간이 다있냐" "자격지심인가" "피해의식으로 똘똘 뭉친 사람이다" "영업 방해로 신고해라" "김밥집 직원은 명품사면 안 되나요" "본인 인생이나 잘 살길" "별 희한한 사람이다" "굳이 저렇게 리뷰에 글을 남겨야 속이 시원한가"라며 분노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