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재난지원금으로 장난감 사줬나?…편의점 완구류 판매 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지원금(제4차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편의점에서 완구류 매출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24일 편의점 브랜드 CU의 매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다. 분석 기간은 국민지원금 사용이 본격적으로 이뤄진 지난 7일부터 23일까지로 했다. 국민지원금 지급 이후 전월 대비 매출이 가장 많이 늘어난 건 완구류(42.5%)였다. 이어폰과 배터리 같은 소형가전(37.7%)이나 프리미엄 아이스크림(36.2%), 양주(35.8%), 와인(30.4%)도 큰 폭으로 늘었다.

CU 운영사인 BGF리테일 관계자는 이날 “국민지원금 지급 이후 소비자들이 평소 자주 구매하지 않던 완구류와 소형가전 등이 많이 팔렸다"며 "특히 9월 들어 기온이 많이 낮아졌음에도 1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아이스크림류 매출도 전월보다 36.2%나 올랐다”고 말했다. 또 “주류도 상대적으로 단가가 높은 양주와 와인이 많이 팔렸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1인 가구의 증가 등으로 편의점 장보기 수요가 늘어난 덕에 홈ㆍ주방용품(21.5%)과 식재료(21.5%), 즉석식품(23.3%) 등의 매출도 큰 폭으로 뛰어올랐다.

중앙일보

편의점 CU에서 추석용 선물을 구입하는 모습. 매장 내 비치된 선물 안내 책자를 보고 고른 뒤 결제하면 원하는 곳으로 배송된다. [사진 BGF리테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U는 추석 선물 카테고리별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도 발표했다. 분석 대상 기간은 추석 전 30일간 매출을 기준으로 했다. 그 결과 지난해 추석 기간 대비 매출이 가장 많이 커진 건 호텔 숙박권과 전동킥보드, 게임기 등 레저 카테고리 제품(329.4%)이었다. 수산물은 140.1%, 청과물은 76.6%, 정육은 56.1%씩 매출이 각각 커졌다. 디지털ㆍ가전 관련 매출도 43.5%가 늘었다.

수산물 중에는 5만~10만 원대 굴비세트 매출이 전체의 54%를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았다. 여기에 제주 갈치와 옥돔, 훈연멸치 등 전통적인 수산물 선물과 랍스터, 킹크랩 같은 고급 수산물의 매출이 고르게 증가했다.

청과물은 5만원 대인 배와 사과, 곶감 세트에 더해 황금향과 샤인머스캣, 머스크멜론 같은 이색 청과물이 인기를 끌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추석보다 디지털ㆍ가전 분야 매출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국민지원금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 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예년엔 거의 팔리지 않았던 비스포크 냉장고나 김치냉장고, 에어드레서 등 100만~200만원 대 고가 상품 판매도 많았다고 전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