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선 "이재명, 대장동 알려줬음 우리 관계 비밀로 했을텐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김부선 씨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대장동에서 모르는 분들께도 돈벼락을 맞게 해주시면서 내게도 살짝 알려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저격했다.

김씨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그랬다면 우리 관계 끝까지 비밀로 해줄 수도 있었을 텐데 참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씨는 이 지사를 향해 “지난번 쌀 한 가마니라도 보내라고 말했는데 끝내 외면하신다. 조금 실망”이라며 “이제 세속을 떠나 천상에서 환골탈태해 1300만 도민들을 위해 단돈 1원도 받지 않은 예수, 부처와 같은 희생과 봉사의 길을 걷고 있다고 자랑했다. 그 위대한 결단에 존경과 사랑을 보낸다”고 비아냥댔다.

김씨는 또 다른 게시물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의 대장동 논란과 관련해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며 비판한 발언을 공유하면서 “아수라, 이재명 게이트 빼박”이라고 했다. ‘아수라’는 각종 비리와 위법을 저지르던 박성배 안남시장(황정민)의 불행한 최후를 그린 영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 추진 당시 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달라”며 특혜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이재명 캠프 총괄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는 박주민 의원은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지사는 수사가 진행된다면 얼마든 사수사는 받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요구한 특검이나 국정조서에 대해서는 반대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