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 502명 신규 확진…대학병원 등서 감염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남 48명으로 최다, 수원 44명·부천 39명 등

뉴스1

17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경부고속도로 용인휴게소(인천방향)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 연휴에도 기존 여름 휴가철에 설치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방향) , 중부고속도로 이천휴게소(하남방향),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서울방향), 영동고속도로 용인휴게소(인천방향)의 임시선별검사소 4곳을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2021.9.1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02명 신규 발생했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만2961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8만2459명)보다 502명 증가했다.

부천시 대학병원2 관련 3명(누적 11명), 포천시 섬유가공/육류가공제조업 관련 1명(누적 24명), 부천시 태권도학원 관련 2명(누적 27명), 수원시 건설현장4 관련 1명(누적 13명), 안양시 교회3 관련 명1(누적 21명), 부천시 어린이집2 관련 1명(누적 17명) 등 기존 집단감염지에서 감염이 이어졌다.

해외유입이 3명이며 기존 확진자 접족에 의한 순차 감염자도 273명 발생했다. 감염경로를 파악 중인 확진자는 217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시군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성남이 48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수원 44명, 부천 39명, 용인 35명, 화성 34명, 고양·안산 각 27명, 남양주 23명, 안양 21명, 평택·시흥 각 20명 등이다.

이외에 파주 19명, 군포·이천 각 17명, 김포 16명, 의정부·광주 각 15명, 하남 13명, 구리 10명, 포천 9명, 광명 8명, 오산 6명, 동두천 5명, 양평 3명, 의왕·여주·과천·가평·연천 각 2명, 안성 1명 등이다. 양주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확진자의 감염경로 및 동선, 접촉자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21일 0시 기준 2223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1849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235병상 중 129개가 사용 중이다.

경증환자나 무증상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12개 시설)는 4354병상 중 2486병상을 사용 중이다.
syh@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