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 날씨] 추석 당일 흐리고 빗방울…보름달 볼 수 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인천=뉴시스] 정병혁 기자 = 추석 하루 전인 20일 오후 인천 중구 영종도에서 바라본 하늘 위로 보름달이 떠있다. 2021.09.20. jhop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석 당일인 21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하늘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보름달은 오후 7시 전후 뜰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0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내일(21일) 새벽에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 비가 시작돼 아침에는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오후 들어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 다만 내일 밤 또 다른 기압골이 북서쪽에서 남하해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남서해안부터 다시 비가 시작돼 22일까지 내리겠다.

기상청은 "비구름대가 매우 발달함에 따라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쪽지역, 낮 동안 동쪽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특히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남풍을 타고 유입돼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에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남부지방(경북동해안 제외), 제주도, 서해5도 등에서 20~70㎜다.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 등에서는 최대 1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울릉도와 독도는 5~20㎜의 비가 예상된다.

?편 하늘 상태는 전국이 대체로 흐려 선명한 보름달을 관측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과 수원, 광주 등은 오후 6시59분, 인천과 제주 등은 오후 7시 보름달이 뜰 예정이다. 부산은 오후 6시50분, 강릉은 오후 6시51분, 대구는 오후 6시52분으로 예상된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5~29도를 오가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