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속보] 추석 코앞 20일 오후 9시까지 1531명 확진…연휴임에도 역대 월요일 최다 경신할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한가위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근무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온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가위를 하루 앞둔 20일 들어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1531명으로 집계됐다.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 수치는 일요일 전날 같은 시간보다 불과 3명 적다. 같은 기준으로 지난주 월요일인 13일과 비교해서는 112명 많다.

연휴를 맞아 검사 건수가 상대적으로 감소했음에도 종전 월요일 최대치를 기록한 지난 6일의 1597명을 뛰어넘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